2021.05.11 (화)

  • 맑음속초14.4℃
  • 구름많음20.7℃
  • 구름조금철원20.3℃
  • 구름많음동두천20.7℃
  • 구름조금파주21.7℃
  • 구름많음대관령10.5℃
  • 구름조금백령도17.8℃
  • 구름많음북강릉12.8℃
  • 구름많음강릉16.1℃
  • 구름많음동해13.5℃
  • 구름많음서울21.6℃
  • 구름많음인천20.9℃
  • 구름많음원주20.0℃
  • 구름조금울릉도12.1℃
  • 구름많음수원20.8℃
  • 구름조금영월17.1℃
  • 구름조금충주19.1℃
  • 구름많음서산19.0℃
  • 구름많음울진13.6℃
  • 구름많음청주19.2℃
  • 구름많음대전16.9℃
  • 흐림추풍령13.8℃
  • 흐림안동14.6℃
  • 흐림상주15.1℃
  • 흐림포항14.7℃
  • 구름많음군산17.2℃
  • 흐림대구15.5℃
  • 흐림전주18.9℃
  • 흐림울산15.6℃
  • 흐림창원17.4℃
  • 흐림광주19.3℃
  • 흐림부산16.3℃
  • 흐림통영17.3℃
  • 흐림목포19.4℃
  • 흐림여수18.4℃
  • 흐림흑산도16.8℃
  • 흐림완도18.2℃
  • 흐림고창19.9℃
  • 흐림순천16.8℃
  • 구름많음홍성(예)18.3℃
  • 비제주17.8℃
  • 흐림고산19.0℃
  • 흐림성산17.6℃
  • 비서귀포17.4℃
  • 흐림진주17.5℃
  • 구름조금강화18.4℃
  • 구름많음양평20.1℃
  • 구름많음이천19.0℃
  • 구름조금인제16.4℃
  • 구름많음홍천20.8℃
  • 맑음태백10.5℃
  • 구름많음정선군14.6℃
  • 구름많음제천15.4℃
  • 구름많음보은15.9℃
  • 구름많음천안18.6℃
  • 구름많음보령19.3℃
  • 구름많음부여16.3℃
  • 흐림금산15.7℃
  • 구름많음17.6℃
  • 흐림부안19.6℃
  • 흐림임실17.2℃
  • 흐림정읍19.2℃
  • 흐림남원17.6℃
  • 흐림장수15.2℃
  • 흐림고창군19.6℃
  • 흐림영광군19.6℃
  • 흐림김해시16.6℃
  • 흐림순창군18.3℃
  • 흐림북창원17.2℃
  • 흐림양산시17.1℃
  • 흐림보성군18.2℃
  • 흐림강진군18.6℃
  • 흐림장흥18.6℃
  • 흐림해남18.4℃
  • 흐림고흥18.3℃
  • 흐림의령군16.5℃
  • 흐림함양군15.5℃
  • 흐림광양시17.7℃
  • 흐림진도군20.1℃
  • 구름많음봉화10.0℃
  • 구름많음영주12.7℃
  • 구름많음문경15.1℃
  • 흐림청송군10.9℃
  • 흐림영덕12.4℃
  • 흐림의성13.0℃
  • 흐림구미14.9℃
  • 흐림영천14.4℃
  • 흐림경주시14.9℃
  • 흐림거창15.0℃
  • 흐림합천16.7℃
  • 흐림밀양17.5℃
  • 흐림산청15.9℃
  • 흐림거제17.0℃
  • 흐림남해17.3℃
[경북일보] "국립아리랑박물관 적지는 바로 문경"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일보] "국립아리랑박물관 적지는 바로 문경"

한국민요학회(韓國民謠學會·The Society of Korean Folk song·회장 최헌 부산대 교수)
'문경아리랑의 대표사설의 실상과 의미'에 대해 기미양 안동대
'문경지역의 민요전승의 기반과 아리랑의 재발견'에 대해 조정현 안동대

"국립아리랑박물관 적지는 바로 문경"
  •  황진호기자
  •  승인 2013.02.25
  •  11면

한국민요학회, 동계 전국학술발표대회 개최

한국민요학회(韓國民謠學會·The Society of Korean Folk song·회장 최헌 부산대 교수) 동계 전국학술발표대회가 지난 22·23일 양일간 문경새재리조트에서 열렸다.

 

한국민요학회 동계전국학술발표대회가 이곳에서 열리게 된 것은 국립아리랑박물관 문경유치의 타당성을 주장하는 문경시와 문경문화원이 국립아리랑박물관 문경유치를 위한 것으로 전국 민요학자 40여명이 참가했다.

 

고윤환 문경시장은 "디아스포라를 이겨내고 이스라엘을 건설한 유태인들은 그들의 고유한 문화와 역사를 잘 간직했기 때문에 2천년을 유랑하면서도 국가를 건설할 수 있었다"며, "한민족이 5천년 역사 이래 아무도 설명할 수 없는 세계 10대 국가로 발돋움하고, 앞으로 더 발전하는 나라로 전망되는데, 흩어진 한민족 디아스포라를 묶어낼 수 있는 것은 아리랑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운을 뗐다.

 

이어 "문경은 백두대간의 대퇴부에 해당하는 곳에 위치해 이곳의 기운이 북으로는 시베리아와 실크로드를 거쳐 유럽까지, 남으로는 태평양을 건너 일본, 미국까지 뻗칠 수 있다"며, "국립아리랑박물관의 적지는 바로 문경"이라고 강조했다.

 

한국민요학회는 1989년 6월 25일 임동권 박사가 회장으로 출범한 민요를 전공하는 사람들이 모인 학술단체로 현재 300여명의 회원을 보유하고 있다.

 

이 학회는 소멸돼 가는 민족문화 유산인 민요를 조사연구하고 학문적 체계를 세워 민족문화 향상에 기여하고자 설립돼 연구회·강연회·강습회의 등을 열고, 민요자료의 수집·을사·연구·기관지 간행·간행물·영화음반 등 기록물을 보존하며, 해외 관련학회와 교류도 하고 있다.

 

이날 이 학회지에 '문경새재아리랑'을 최초로 발표한 경북대 김기현 교수가 직전회장으로 문경유치에 적극 나섰으며, 문경시와 문경문화원은 '2013 문경새재아리랑제'의 하나로 이 행사를 주관하고 후원했다.

 

이번 대회에는 '문경아리랑의 대표사설의 실상과 의미'에 대해 기미양 안동대 교수가 , '문경지역의 민요전승의 기반과 아리랑의 재발견'에 대해 조정현 안동대 교수가 각각 발표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