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1 (화)

  • 맑음속초14.4℃
  • 구름많음20.7℃
  • 구름조금철원20.3℃
  • 구름많음동두천20.7℃
  • 구름조금파주21.7℃
  • 구름많음대관령10.5℃
  • 구름조금백령도17.8℃
  • 구름많음북강릉12.8℃
  • 구름많음강릉16.1℃
  • 구름많음동해13.5℃
  • 구름많음서울21.6℃
  • 구름많음인천20.9℃
  • 구름많음원주20.0℃
  • 구름조금울릉도12.1℃
  • 구름많음수원20.8℃
  • 구름조금영월17.1℃
  • 구름조금충주19.1℃
  • 구름많음서산19.0℃
  • 구름많음울진13.6℃
  • 구름많음청주19.2℃
  • 구름많음대전16.9℃
  • 흐림추풍령13.8℃
  • 흐림안동14.6℃
  • 흐림상주15.1℃
  • 흐림포항14.7℃
  • 구름많음군산17.2℃
  • 흐림대구15.5℃
  • 흐림전주18.9℃
  • 흐림울산15.6℃
  • 흐림창원17.4℃
  • 흐림광주19.3℃
  • 흐림부산16.3℃
  • 흐림통영17.3℃
  • 흐림목포19.4℃
  • 흐림여수18.4℃
  • 흐림흑산도16.8℃
  • 흐림완도18.2℃
  • 흐림고창19.9℃
  • 흐림순천16.8℃
  • 구름많음홍성(예)18.3℃
  • 비제주17.8℃
  • 흐림고산19.0℃
  • 흐림성산17.6℃
  • 비서귀포17.4℃
  • 흐림진주17.5℃
  • 구름조금강화18.4℃
  • 구름많음양평20.1℃
  • 구름많음이천19.0℃
  • 구름조금인제16.4℃
  • 구름많음홍천20.8℃
  • 맑음태백10.5℃
  • 구름많음정선군14.6℃
  • 구름많음제천15.4℃
  • 구름많음보은15.9℃
  • 구름많음천안18.6℃
  • 구름많음보령19.3℃
  • 구름많음부여16.3℃
  • 흐림금산15.7℃
  • 구름많음17.6℃
  • 흐림부안19.6℃
  • 흐림임실17.2℃
  • 흐림정읍19.2℃
  • 흐림남원17.6℃
  • 흐림장수15.2℃
  • 흐림고창군19.6℃
  • 흐림영광군19.6℃
  • 흐림김해시16.6℃
  • 흐림순창군18.3℃
  • 흐림북창원17.2℃
  • 흐림양산시17.1℃
  • 흐림보성군18.2℃
  • 흐림강진군18.6℃
  • 흐림장흥18.6℃
  • 흐림해남18.4℃
  • 흐림고흥18.3℃
  • 흐림의령군16.5℃
  • 흐림함양군15.5℃
  • 흐림광양시17.7℃
  • 흐림진도군20.1℃
  • 구름많음봉화10.0℃
  • 구름많음영주12.7℃
  • 구름많음문경15.1℃
  • 흐림청송군10.9℃
  • 흐림영덕12.4℃
  • 흐림의성13.0℃
  • 흐림구미14.9℃
  • 흐림영천14.4℃
  • 흐림경주시14.9℃
  • 흐림거창15.0℃
  • 흐림합천16.7℃
  • 흐림밀양17.5℃
  • 흐림산청15.9℃
  • 흐림거제17.0℃
  • 흐림남해17.3℃
다양한 노랫말의 '밀양 아리랑' 감상하세요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양한 노랫말의 '밀양 아리랑' 감상하세요


음반 '영남 명물 밀양아리랑' 소리꾼들 (서울=연합뉴스) 12월 발매 예정인 음반 '영남 명물 밀양 아리랑'(신나라레코드) 녹음에 참여한 소리꾼들. 왼쪽부터 신인자(69), 김경호(70), 김종엽(63) 씨. 2010.11.18

'밀양 아리랑'의 여러 버전 실은 음반 발매

(서울=연합뉴스) 임은진 기자 = "날좀보소 날좀보소 날좀보소. 동지섣달 꽃본듯이 날좀보소. 아리아리랑 쓰리쓰리랑 아라리가 났네∼"

구성진 곡조의 '밀양 아리랑'은 1920년대 당시에도 전국적으로 불리던 민요 중 하나였다.

문필가 청오 차상찬(1887-1946)은 잡지 '별건곤(別乾坤)'의 1928년 8월호에 쓴 '밀양의 7대 명물, 구슬픈 밀양 아리랑'에서 '밀양 아리랑'을 다음과 같이 표현했다.

"어느 지방이든지 아리랑 타령이 없는 곳이 없지만 이 밀양의 아리랑 타령은 특별히 정조가 구슬프고 남국의 정조를 잘 나타낸 것으로 지금은 전국에 유행이 되다시피 했다. (중략) 특히 화악산 밑에 해가 떨어지고 유천역에 저녁연기가 실낱같이 피어오를 때 낙동평야 갈수통 속으로 삼삼오오 목동의 무리가 소를 몰고 돌아오며 구슬픈 정조로 서로 받아가며 부른다. 이렇게 하는 소리를 들으면 참으로 구슬프고도 멋이 있고 운치가 있다. 아무리 급행열차를 타고 가는 사람이라도 그 누가 길을 멈추고 듣고 싶지 않으랴."

'밀양 아리랑'은 시대 변화에 따라 본래 곡조에 가사만 바뀌어 입에서 입으로 전해졌다.

1920년대 중반 국내에서는 신민요로, 해외 독립운동 진영에서는 광복군 군가인 '광복군 아리랑'으로, 1950년대 한국전쟁 때는 중공군의 선무공작(적국의 영토를 점령한 군대가 지역 주민에게 군에 협력하도록 하는 선전 혹은 원조 등의 활동) 노래인 '파르티잔 유격대 아리랑'으로 불렸다.

1960년대 이후로는 국가적 의전 음악인 '행진곡 밀양 아리랑'으로, 1970년대 '밀양 백중놀이' 과장의 중요 소리로, 1980년대 민주화 운동 현장에서는 '신 밀양 아리랑'과 '통일 아리랑' 등으로 연주됐다.

그동안 '밀양 아리랑'의 다양한 버전은 문헌으로 가사만 전해져왔지만 조만간 이들을 한꺼번에 감상할 수 있게 됐다. 밀양 아리랑 곡조에 이들 가사를 붙여 부른 노래를 담은 음반 '영남 명물 밀양 아리랑'이 신나라레코드를 통해 발매되는 것.

마당극 배우 김종엽 등이 창자(唱者)로 참여한 이 음반에는 모두 9곡이 수록된다.

김연갑 ㈔한민족아리랑연합회 상임이사는 18일 "'밀양 아리랑'은 이 같은 중요성에도 지금까지 독립적인 음반이 제작되지 못했으나 이번에 처음으로 녹음해 음반으로 발매하게 돼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engine@yna.co.kr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