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1 (화)

  • 구름조금속초15.6℃
  • 구름많음23.2℃
  • 맑음철원24.3℃
  • 구름조금동두천22.6℃
  • 구름조금파주23.0℃
  • 구름많음대관령12.0℃
  • 구름조금백령도18.7℃
  • 구름많음북강릉15.9℃
  • 구름많음강릉17.2℃
  • 구름많음동해14.9℃
  • 구름많음서울23.0℃
  • 구름많음인천22.0℃
  • 구름많음원주21.1℃
  • 구름많음울릉도12.8℃
  • 구름많음수원21.5℃
  • 구름조금영월18.6℃
  • 구름조금충주19.7℃
  • 구름많음서산20.1℃
  • 구름많음울진14.6℃
  • 구름많음청주20.2℃
  • 흐림대전17.8℃
  • 흐림추풍령14.3℃
  • 흐림안동15.8℃
  • 흐림상주16.1℃
  • 흐림포항15.1℃
  • 흐림군산17.9℃
  • 흐림대구16.2℃
  • 흐림전주19.8℃
  • 흐림울산15.6℃
  • 흐림창원17.8℃
  • 흐림광주19.7℃
  • 흐림부산16.6℃
  • 흐림통영17.7℃
  • 흐림목포20.0℃
  • 흐림여수18.5℃
  • 흐림흑산도16.3℃
  • 흐림완도18.4℃
  • 흐림고창20.1℃
  • 흐림순천17.6℃
  • 구름많음홍성(예)19.5℃
  • 비제주18.2℃
  • 흐림고산18.6℃
  • 흐림성산17.9℃
  • 비서귀포17.3℃
  • 흐림진주18.2℃
  • 구름많음강화22.9℃
  • 구름많음양평21.9℃
  • 구름많음이천20.8℃
  • 구름많음인제19.1℃
  • 구름많음홍천22.9℃
  • 구름조금태백13.4℃
  • 구름많음정선군17.9℃
  • 구름조금제천18.8℃
  • 흐림보은16.6℃
  • 구름많음천안19.8℃
  • 구름많음보령20.1℃
  • 구름많음부여18.9℃
  • 흐림금산16.3℃
  • 구름많음18.1℃
  • 흐림부안20.7℃
  • 흐림임실17.6℃
  • 흐림정읍20.1℃
  • 흐림남원18.0℃
  • 흐림장수15.8℃
  • 흐림고창군20.3℃
  • 흐림영광군20.5℃
  • 흐림김해시16.5℃
  • 흐림순창군18.9℃
  • 흐림북창원17.3℃
  • 흐림양산시17.3℃
  • 흐림보성군18.3℃
  • 흐림강진군18.6℃
  • 흐림장흥18.8℃
  • 흐림해남18.4℃
  • 흐림고흥17.8℃
  • 흐림의령군17.7℃
  • 흐림함양군16.7℃
  • 흐림광양시17.9℃
  • 흐림진도군19.9℃
  • 구름많음봉화14.8℃
  • 구름많음영주16.8℃
  • 흐림문경16.7℃
  • 흐림청송군13.4℃
  • 흐림영덕13.8℃
  • 흐림의성16.3℃
  • 흐림구미16.6℃
  • 흐림영천15.2℃
  • 흐림경주시15.3℃
  • 흐림거창15.9℃
  • 흐림합천17.3℃
  • 흐림밀양18.5℃
  • 흐림산청16.8℃
  • 흐림거제17.2℃
  • 흐림남해18.2℃
[문경메일] 문경새재아리랑 전국 확산…방송·음반 발매 기록 발견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문방송

[문경메일] 문경새재아리랑 전국 확산…방송·음반 발매 기록 발견

문경새재아리랑 전국 확산…방송·음반 발매 기록 발견

조선일보 1939년 1월 19일 자에 실린 문경새재아리랑 음반 광고.조선일보 1939년 1월 19일 자에 실린 문경새재아리랑 음반 광고.

1896년 서양 악보로 최초로 채록돼 세계에 알려진 '문경새재아리랑'이 일제강점기인 1930년대 전국적으로 라디오 방송을 타고 음반으로도 발매됐다는 기록이 무더기로 발견돼 관심을 모으고 있다.

김연갑 한민족아리랑연합회 상임이사와 기미양 한국아리랑학회 이사는 2일 문경새재아리랑이 1938년 7월 17일 오후 8시 KBS라디오 전신인 조선방송(JODK)에 방송됐고, 영국의 레코드사가 취입해 음반으로도 내놓았다는 당시 조선일보 기사와 광고를 비롯한 방송자료를 발견해 매일신문에 공개했다.

이들 자료는 조선일보 ▷1930년 7월 12일 자 김재철 씨의 글 ▷1938년 7월 17일 자 라디오방송 프로그램 표 ▷1939년 1월 19일 자 레코드사 포리도루(Polydor Records)의 문경새재아리랑 음반 광고 등이다.

자료를 종합하면 조선방송의 제2조선어 방송 국악 프로그램에서 문경새재아리랑의 국악 곡명 '문경새재'가 '진도아리랑'과 함께 당시 최고 연주자의 반주와 명창의 소리로 방송됐다.

방송 몇 개월 후 포리도루 레코드사가 '문경새재' 곡명으로 음반을 발매하기도 했다. 김 이사는 "당시 음반 유통 방식은 음반 취입 전후 방송을 통해 알리고 음반과 축음기를 판매하는 관례 그대로를 확인할 수 있었다"며 "음반 발매 시점은 1938년 7월부터 11월 사이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레코드사 포리도루는 1924년 영국에서 설립된 회사로 1926년 일본에 진출했고 1931년부터 조선에 진출해 조선 음악을 발매했다는 기록도 있다.

당시 '문경새재'의 음반 취입자는 영남지역 소리꾼으로 유명했던 임소향(1918~1978)이다. 경북 김천 또는 성주군 초전면 출신으로 알려진 임소향은 해방 이후 월북해 북한의 민족성악가수로 활동했다.

'문경새재 박달나무는'으로 시작하는 문경새재아리랑은 '문경새재는 몇 구비드냐~구부야 구부 구부가 눈물이로고나' 등 3절까지 소개되면서 방송과 음반발매 등으로 일제강점기 때 전국에 널리 불렸다는 사실이 처음 확인된 것이다.

김 이사는 "구전으로만 전해오던 문경새재아리랑은 헐버트 선교사가 서양 악보로 채보하기 시작한 1890년대부터 1930년대 방송을 타고 임소향이 음반을 낸 이후인 1940년대까지 서울 경기 지역에서 널리 보편화된 것으로 보인다"며 "만일 임소향이 월북하지 않았다면 문경새재아리랑은 해방 후에도 전국에서 널리 불렸을 것이다"고 했다.

문경시는 7일부터 시작되는 제10회 문경새재아리랑제에 이 자료들을 전시할 계획이다.

 

첨부파일 다운로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