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1 (화)

  • 맑음속초14.4℃
  • 구름많음20.7℃
  • 구름조금철원20.3℃
  • 구름많음동두천20.7℃
  • 구름조금파주21.7℃
  • 구름많음대관령10.5℃
  • 구름조금백령도17.8℃
  • 구름많음북강릉12.8℃
  • 구름많음강릉16.1℃
  • 구름많음동해13.5℃
  • 구름많음서울21.6℃
  • 구름많음인천20.9℃
  • 구름많음원주20.0℃
  • 구름조금울릉도12.1℃
  • 구름많음수원20.8℃
  • 구름조금영월17.1℃
  • 구름조금충주19.1℃
  • 구름많음서산19.0℃
  • 구름많음울진13.6℃
  • 구름많음청주19.2℃
  • 구름많음대전16.9℃
  • 흐림추풍령13.8℃
  • 흐림안동14.6℃
  • 흐림상주15.1℃
  • 흐림포항14.7℃
  • 구름많음군산17.2℃
  • 흐림대구15.5℃
  • 흐림전주18.9℃
  • 흐림울산15.6℃
  • 흐림창원17.4℃
  • 흐림광주19.3℃
  • 흐림부산16.3℃
  • 흐림통영17.3℃
  • 흐림목포19.4℃
  • 흐림여수18.4℃
  • 흐림흑산도16.8℃
  • 흐림완도18.2℃
  • 흐림고창19.9℃
  • 흐림순천16.8℃
  • 구름많음홍성(예)18.3℃
  • 비제주17.8℃
  • 흐림고산19.0℃
  • 흐림성산17.6℃
  • 비서귀포17.4℃
  • 흐림진주17.5℃
  • 구름조금강화18.4℃
  • 구름많음양평20.1℃
  • 구름많음이천19.0℃
  • 구름조금인제16.4℃
  • 구름많음홍천20.8℃
  • 맑음태백10.5℃
  • 구름많음정선군14.6℃
  • 구름많음제천15.4℃
  • 구름많음보은15.9℃
  • 구름많음천안18.6℃
  • 구름많음보령19.3℃
  • 구름많음부여16.3℃
  • 흐림금산15.7℃
  • 구름많음17.6℃
  • 흐림부안19.6℃
  • 흐림임실17.2℃
  • 흐림정읍19.2℃
  • 흐림남원17.6℃
  • 흐림장수15.2℃
  • 흐림고창군19.6℃
  • 흐림영광군19.6℃
  • 흐림김해시16.6℃
  • 흐림순창군18.3℃
  • 흐림북창원17.2℃
  • 흐림양산시17.1℃
  • 흐림보성군18.2℃
  • 흐림강진군18.6℃
  • 흐림장흥18.6℃
  • 흐림해남18.4℃
  • 흐림고흥18.3℃
  • 흐림의령군16.5℃
  • 흐림함양군15.5℃
  • 흐림광양시17.7℃
  • 흐림진도군20.1℃
  • 구름많음봉화10.0℃
  • 구름많음영주12.7℃
  • 구름많음문경15.1℃
  • 흐림청송군10.9℃
  • 흐림영덕12.4℃
  • 흐림의성13.0℃
  • 흐림구미14.9℃
  • 흐림영천14.4℃
  • 흐림경주시14.9℃
  • 흐림거창15.0℃
  • 흐림합천16.7℃
  • 흐림밀양17.5℃
  • 흐림산청15.9℃
  • 흐림거제17.0℃
  • 흐림남해17.3℃
[뉴시스] "단성사 내부에 '단성사 기념관' 설치해야 한다"…왜?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단성사 내부에 '단성사 기념관' 설치해야 한다"…왜?

공감언론 뉴시스

연예 > 영화

"단성사 내부에 '단성사 기념관' 설치해야 한다"…왜?

등록 2015-04-27 09:13:07  |  수정 2016-12-28 14:55:09
associate_pic1
【서울=뉴시스】박동욱 기자 = 1907년 세국내 최초로 문을 연 상설영화관인 단성사가 건물을 담보로 잡고 있던 은행의 대출금 회수 절차로 해체될 위기에 놓였다.

 사진은 5일 오후 문 닫힌 서울 종로구 단성사의 모습. 2015.02.05.

 fufus@newsis.com
【서울=뉴시스】한겨레아리랑연합회(상임이사 김연갑)가 25일 “단성사를 우리나라 극장의 역사로 존치시켜야 한다”고 촉구했다.

 근거는 크게 아홉 가지다.

 단성사는 1907년 6월4일 ‘역사와 개량 발전의 시대적 사명을 연설(演說)한 사회를 조성하기 위하여 단성사(團成社)라 명칭’한 연예관으로 탄생, 1918년 12월21일 최초의 영화 상설관이 된 극장이다. 우리 근대 문화사를 함께한 민족극장이다.  

 단성사는 1919년 10월27일 최초의 우리영화인 김도산 감독의 연쇄극 ‘의리적 구토(義理的仇討)’를 개봉하여 ‘영화의 날’(1963년 제정)을 탄생시킨 역사적인 극장이다.

 단성사는 나운규 감독의 영화 ‘아리랑’을 1926년 10월1일 개봉하여 ‘민족영화 아리랑’을 탄생시켰다. 민간전승 민요 아리랑을 문화영역 대중예술 아리랑으로 확산시켜 다양성과 초역사성을 갖게 한 기념비적 유적지이다.

 단성사는 소속 감독이며 변사인 김영환을 통해 영화 ‘아리랑’의 주제가를 편곡하게 하여 전 민족 구성원에 확산시켜 ‘민족의 노래 아리랑’으로 위치시켰다. 이를 기념한 ‘아리랑의 날’(2013년 제정)을 탄생시킨 아리랑 역사의 거점이다.  

 단성사는 1926년 10월1일 오후 4시, 나운규 감독의 영화 ‘아리랑’ 개봉으로부터 1947년 11월12일 ‘다시보자 아리랑’ 상영까지 재개봉, 재상영, 동시상영, 특별상영 등으로 20여년 간 31회나 상영하여 아리랑 위상에 기여했다.

 단성사는 나운규 감독·주연 영화 ‘아리랑’ 제1편(1926), 2편 ‘아리랑, 그 후 이야기’(1929), 제3편 ‘말 문 연 아리랑’(1936)은 물론, 홍개명 감독 영화 ‘아리랑 고개’(1936), 이강천 감독의 ‘아리랑’(1954), 김소동 감독의 ‘아리랑’(1957), 최무룡 감독의 ‘아리랑, 나운규의 일생’(1966), 유현목 감독의 ‘아리랑’(1968)까지 개봉한 ‘아리랑 극장’이다.

associate_pic2
【서울=뉴시스】영화 ‘아리랑’
 단성사는 무용 ‘아리랑’(1929·배구자 작), 레뷰 ‘춘하추동 아리랑’(1930·연극사 제작), 민요극‘아리랑’(1933·나운규 작), 연극 ‘아리랑 반대편’(1931·신불출 연출), 가극 ‘아리랑’(1943·이부풍 작), ‘신 아리랑’(1943·김춘광 작), 연극 ‘아리랑’(1945·예원좌), 종합쇼 ‘아리랑 환상곡’(1945·한영철 연출), 그리고 김석민 작·연출 ‘양자강의 아리랑’ 등 다양한 장르의 아리랑 명칭 작품 80여 편을 공연하여 아리랑을 대중문화로 인식시킨 극장이다.

 단성사는 1927년 전문 영화음악 연주단 ‘단성관현악단’을 운영하고 1931년 영화 전문지 ‘영화가’를 발간하고, 1937년 8월11일 영화감독 나운규의 영결식을 거행하는 등 기업문화를 실현한 업체이다.

 단성사는 1993년 영화 ‘서편제’ 개봉 최장 상영기록 194일을 기록하며 진도아리랑의 흥과 멋을 알려 국악진흥에 기여한 ‘문화 공간’이다.

 1907년 ‘연예관 단성사’에서, 1953년 ‘㈜단성사’로 , 2005년 ‘멀티플렉스 단성사’로, 2008년 4월 ‘씨너스 단성사’로, 다시 2008년 11월 ‘아산 단성사’로 역사를 이어왔다. 그리고 2010년 7월 휴면에 들었다.

 서울 종로구 돈화문로 26번지(묘동 56) 지하 4층∼지상 10층(1만3642㎡) 단성사 건물은 ‘경성부 수은동 단성사’ 107년의 역사를 지녔다는 표지석도 없이 5년간 방치되었다.

 2015년 3월12일, 5년을 건너 버스 판매 주력업체인 영안모자 계열사 자일오토마트가 새 주인이 되어 ‘영안 단성사’로의 출발을 기대하게 되었다.

 사단법인 한겨레아리랑연합회는 1996년 영화 ‘아리랑’ 개봉 60주년을 맞아 당시 단성사에게 ‘역사 코너’를 건의했고, 1996년 ‘아리랑’ 필름 되찾기운동을 공동으로 시행했고, 2006년 ‘단성사 100년사’ 공동 출판을 논의한 바 있으나 실효를 거두지 못했다.

associate_pic2
【서울=뉴시스】영화 ‘아리랑’의 복원된 전단. 신나라레코드가 1만매를 제작했다.
 한겨레아리랑연합회는 영안 자일오토마트사와 문체부, 문화재청, 서울시에 다음 사항을 청원한다.

 하나, 단성사 건물 주변에 역사성과 의의를 새긴 기념 표지를 설치해야 한다. 더불어 2005년 설치한 기념 조형물을 처음 설치한 위치에 존치시켜야 한다.

 둘, 규모를 떠나 ‘단성사’ 명칭의 영화 상영관이 유지되어 근대문화사의 명소로 우리 곁에 있게 해야 한다.

 셋, 극장 단성사와 영화 ‘아리랑’과 영화인 나운규를 기념하는 가칭 ‘단성사 기념관’을 건물 내에 설치하여 근대 대중문화사의 메카로 삼아야 한다.

 넷, ‘단성사 기념관’이 민족영화 ‘아리랑’ 필름 찾기운동 등의 역사적 영화 필름 찾기 활동 거점으로 활동하게 해야 한다.

 다섯, 세계의 노래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이란 아리랑의 위상에 결정적으로 기여한 ‘기억의 장소’로 존치시켜야 한다.                                              

 한겨레아리랑연합회 기미양 사무국장은 “영안모자 자일오토마트 측이 단성사 건물에 단성사 기념관을 설치한다면 전시자료 제공과 운영을 무상으로 전담할 수 있다”고 밝혔다.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첨부파일 다운로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