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1 (화)

  • 구름조금속초15.6℃
  • 구름많음23.2℃
  • 맑음철원24.3℃
  • 구름조금동두천22.6℃
  • 구름조금파주23.0℃
  • 구름많음대관령12.0℃
  • 구름조금백령도18.7℃
  • 구름많음북강릉15.9℃
  • 구름많음강릉17.2℃
  • 구름많음동해14.9℃
  • 구름많음서울23.0℃
  • 구름많음인천22.0℃
  • 구름많음원주21.1℃
  • 구름많음울릉도12.8℃
  • 구름많음수원21.5℃
  • 구름조금영월18.6℃
  • 구름조금충주19.7℃
  • 구름많음서산20.1℃
  • 구름많음울진14.6℃
  • 구름많음청주20.2℃
  • 흐림대전17.8℃
  • 흐림추풍령14.3℃
  • 흐림안동15.8℃
  • 흐림상주16.1℃
  • 흐림포항15.1℃
  • 흐림군산17.9℃
  • 흐림대구16.2℃
  • 흐림전주19.8℃
  • 흐림울산15.6℃
  • 흐림창원17.8℃
  • 흐림광주19.7℃
  • 흐림부산16.6℃
  • 흐림통영17.7℃
  • 흐림목포20.0℃
  • 흐림여수18.5℃
  • 흐림흑산도16.3℃
  • 흐림완도18.4℃
  • 흐림고창20.1℃
  • 흐림순천17.6℃
  • 구름많음홍성(예)19.5℃
  • 비제주18.2℃
  • 흐림고산18.6℃
  • 흐림성산17.9℃
  • 비서귀포17.3℃
  • 흐림진주18.2℃
  • 구름많음강화22.9℃
  • 구름많음양평21.9℃
  • 구름많음이천20.8℃
  • 구름많음인제19.1℃
  • 구름많음홍천22.9℃
  • 구름조금태백13.4℃
  • 구름많음정선군17.9℃
  • 구름조금제천18.8℃
  • 흐림보은16.6℃
  • 구름많음천안19.8℃
  • 구름많음보령20.1℃
  • 구름많음부여18.9℃
  • 흐림금산16.3℃
  • 구름많음18.1℃
  • 흐림부안20.7℃
  • 흐림임실17.6℃
  • 흐림정읍20.1℃
  • 흐림남원18.0℃
  • 흐림장수15.8℃
  • 흐림고창군20.3℃
  • 흐림영광군20.5℃
  • 흐림김해시16.5℃
  • 흐림순창군18.9℃
  • 흐림북창원17.3℃
  • 흐림양산시17.3℃
  • 흐림보성군18.3℃
  • 흐림강진군18.6℃
  • 흐림장흥18.8℃
  • 흐림해남18.4℃
  • 흐림고흥17.8℃
  • 흐림의령군17.7℃
  • 흐림함양군16.7℃
  • 흐림광양시17.9℃
  • 흐림진도군19.9℃
  • 구름많음봉화14.8℃
  • 구름많음영주16.8℃
  • 흐림문경16.7℃
  • 흐림청송군13.4℃
  • 흐림영덕13.8℃
  • 흐림의성16.3℃
  • 흐림구미16.6℃
  • 흐림영천15.2℃
  • 흐림경주시15.3℃
  • 흐림거창15.9℃
  • 흐림합천17.3℃
  • 흐림밀양18.5℃
  • 흐림산청16.8℃
  • 흐림거제17.2℃
  • 흐림남해18.2℃
[경북뉴스] 한국문화재재단·한겨레아리랑연합회, 아리랑 전승자 워크숍 개최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뉴스] 한국문화재재단·한겨레아리랑연합회, 아리랑 전승자 워크숍 개최


2019667_427514_0641.jpg

 

한국문화재재단·한겨레아리랑연합회, 아리랑 전승자 워크숍 개최
  •  황진호 기자
  •  승인 2019.11.01
  •  17면


한국문화재재단(이사장 진옥섭)과 한겨레아리랑연합회(상임이사 김연갑)는 지난 28일부터 29일 이틀 동안 문경 STX리조트 대강의실에서 ‘아리랑 전승자 워크숍’을 열었다.

이 워크숍은 11월 1일 오후 2시 경복궁에서 열릴 ‘아리랑고(告)’를 준비하기 위한 준비모임으로 이 자리에는 전국에서 46개 아리랑 전승단체 대표 150여 명이 참석했다.

‘아리랑고(告)’ 행사는 경복궁 중건공사1865~1872) 7년 동안 산악민요인 ‘아라리’가 전파되면서 새로운 통속민요 아리랑이 형성되어 오늘의 전국적인 판도를 이뤘으며, ‘아리랑’이 유네스코 인류문화유산에 오르고, 국가무형문화재 제129호 지정된 역사적 사실을 기리는 잔치다.

이날 행사 취지 공유를 위한 특강, 행사 성공을 기원하는 고유문 서명, 공연 프로그램 논의와 연습으로 이뤄졌다.

특강은 김연갑 한겨레아리랑연합회 상임이사의 ‘경복궁 중건과 아리랑 전파, 확산’, 김영운 국악방송사장의 ‘아리랑, 음악적 분포상과 그 계보’, 한국문화재재단 진옥섭 이사장의 ‘아리랑, 공연 컨텐츠로서의 현상’으로 이뤄졌다.

김연갑 상임이사는 문화재청 누리집에 올라있는 2012년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아리랑, 2014년 국가무형문화재 129호 아리랑에 대한 해설을 통해 “아리랑의 범위, 종류, 분포상을 제시하고, 산골의 생활노래인 ‘아라리’가 후렴을 갖는 대중들이 여흥으로 부르는 오늘의 ‘아리랑’으로 환골탈태한 계기가 경복궁 중건이었다. 곧 밀양아리랑, 본조아리랑, 진도아리랑 등이 형성되는 계기가 경복궁 중건기 형성된 아리랑(H,B.헐버트 채보)에서부터 확산됐다”고 주장했다.

또한 “경복궁 중건 공사 7년 동안 쓰인 문경새재의 박달나무가 대량 공출된 사실과 삼남지역에서 부역으로 오고간 젊은이들이 넘나든 문경의 새재가 ‘고개’로 바뀌어 ‘아리랑고개’가 형성됐다”고 말했다.

김영운 사장은 “노래 이름으로는 192종의 아리랑이 있는데 이들은 모두 ‘아리랑’이란 말이 들어 간 후렴을 쓴다는 형식의 공통성이 있다. 이를 전제로 토속민요 아리랑과 통속민요 아리랑으로 구분된다”고 밝혔다.

또한 북한도 ‘아르레기’라는 토속민요를 갖고 있지만 남쪽의 아리랑의 범위를 넘지 않는다고 했다.

진옥섭 이사장은 20여 년 동안 발굴한 여러 춤꾼과 소리꾼의 성공사례를 예로 들면서 “아리랑은 공연용으로 전환되어야 하며 다양하게 꾸밀 수 있는 특징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서 각 전승자 단체 대표자들의 행사 성공을 기원하는 고유문 서명을 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 고유문은 경복궁 ‘아리랑고(告)’ 행사 때 올릴 예정이다.

저녁 만찬에서는 각 전승단체의 건배사와 자신들만의 ‘아리랑’ 한 소절씩을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고, 초청 소리꾼 최은진의 무대도 있었다.

문경에서는 문경아리랑보존회 송옥자 전승자와 회원들이 참석했으며, 참여 전승자들은 이튿날인 29일 문경새재아리랑비를 탐방하고 해산했다.

(사)제주도아리랑보존회 강소빈 이사장은 “이곳 문경에서 가장 먼 곳의 참석자는 우리일 것이다. 그러나 세분의 뜻 깊은 주제발표를 듣고 ‘아리랑’에 대한 깊은 이해를 새겼다는 것은 우리에겐 정말 큰 행운이다. 이제 우리는 며칠 뒤 ‘아리랑고(告)’ 잔치를 멋지게 치러내야 하고 이를 기점으로 ‘아리랑’을 세계의 아리랑으로 발전시켜야만 한다는 각오다”고 말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